포토뉴스

HOME > 참여마당 > 포토뉴스

세라믹ㆍ실크 융합, 지역산업 새 기지개

게시물 등록정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4-23 조회수 212
첨부파일

한국세라믹기술원과 한국실크연구원이 지난 19일 세라믹융복합 첨단화사업의 참여업체로 선정된 경남도ㆍ진주시 지역 업체들과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원장 유광수)과 한국실크연구원(원장 장민철)은 지난 19일,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 지역 주력산업 세라믹융복합 첨단화사업의 참여업체로 선정된 경남도ㆍ진주시 지역 업체들과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지역 주력산업 세라믹융복합 첨단화사업은 경남도와 진주시가 지원하는 사업이며 3년간 21억 원의 사업비 지원을 통해 경남권 주력산업 관련 중소기업들과 100여 년 역사의 진주시 실크업체들이 보유한 기술력에 첨단 세라믹융복합기술을 접목해 시장 경쟁력이 우수한 첨단 부품소재와 완제품을 개발함으로서 지역 주력산업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장기적으로 경남권 이외의 부품소재 기업을 경남권 이내로 유도, 일자리 창출 등의 경제적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이다.
올해 1차연도 사업에 총 27개 업체가 신청해 4.5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인해 지원 업체수를 8개로 확대했으며, 향후 2차연, 3차연도엔 기업체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지원 업체수의 증가를 위한 사업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 선정된 업체는 한국세라믹기술원과 한국실크연구원의 전문연구진과 1:1매칭을 통해 시제품개발에서 상용화 단계까지 전 과정에 걸쳐 체계적인 컨설팅을 받게 된다.
지역 주력산업 세라믹융복합 첨단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함에 따라 경남권 지역을 세라믹 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진주 실크산업의 기술 및 제품 고도화를 실현함과 동시에 나아가 지역 경제의 활성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경남매일(http://www.gnmaeil.com)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