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패션뉴스

HOME > 참여마당 > 섬유패션뉴스

1년 만에 열매 맺는 세라믹 첨단화 사업 [경남도민일보 19.9.18]

게시물 등록정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18 조회수 56
1년 만에 열매맺는 세라믹 첨단화사업

 

도·진주시 3년간 21억 원 투입
로봇팔 감속기 개발 완료단계
방화스크린 원단 연내 마무리

경남도와 진주시가 올해부터 3년간 21억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지역 주력산업 세라믹융복합 첨단화 사업의 결과가 가시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지역 주력산업의 첨단화와 대일 수출규제 대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라믹 첨단화사업은 2018년 12월 진주 혁신도시에 있는 한국세라믹기술원과 실크연구원이 지역 주력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경남권 주력산업 관련 중소기업들과 진주 실크업체들이 보유한 기술력에 첨단세라믹 융복합 기술을 접목하여 우수한 첨단 부품소재와 완제품을 개발함으로써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2021년까지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세라믹의 다양한 기능으로 고내구성 정밀제어 로봇팔 세라믹감속기, 친환경 경량고강도의 전기자동차 일체용 Back-Beam, 고강도 역분사 소방드론용 세라믹섬유복합 호스, 내마모 화력발전용 슬리브 등 응용제품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또 진주지역의 우수한 실크 제직기술과 세라믹섬유가 융합하여 방화 스크린 원단, 전기 방사 의료용 나노 매트, 웨어러블 디바이스, 초고온 직물형 마이크로웨이브 발열체 등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 화염전파 차단용 방화스크린 원단의 방염성 테스트 장면. /한국세라믹기술원
▲ 화염전파 차단용 방화스크린 원단의 방염성 테스트 장면. /한국세라믹기술원

실제로 창원에 있는 ㈜본시스템은 세라믹의 초고강도 내구성을 이용하여 일본산 감속기와 동등한 수준의 차별화된 '로봇팔 정밀제어 세라믹감속기' 개발이 완료단계에 접어들었다.

개발 중인 세라믹감속기는 5arc-min 이하의 정밀한 성능을 가지며, 전용 가공장비 없이 생산이 가능한 보급형 듀얼 사이클로이드 감속기이다. 1arc-min은 각도 1도를 60등분한 것으로 수치가 작을수록 정밀한 움직임을 의미한다.

특히 일본 '나브테스코'사의 RV 감속기와 정밀도는 비슷하나 부품수가 11개에서 1개로 획기적으로 줄어들어 가격경쟁력이 우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개발이 완료되면 글로벌 감속기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일본 감속기 부품을 대체할 수 있으며, 로봇·항공·정밀기계·자동화기기·조선·의료 등 동력전달 및 이송장치가 적용되는 산업 전반에 활용이 가능하다.

진주에 있는 드림실크㈜는 세라믹섬유의 초고온 내열특성과 실크 제직기술을 융합하여 화염전파 차단이 가능한 방화스크린 원단을 개발하고 있다.

제직이 어려운 세라믹섬유를 실크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제직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방화스크린보다 3배 이상인 1500℃ 이상의 고온에서도 타거나 녹지 않아 화재를 차단할 수 있는 직물 형태의 경량화된 방화스크린 원단 개발이 올해 안에 끝나게 된다.

특히 공개된 공간에서 커튼처럼 방화스크린이 적용될 수 있고, 기존 금속재 방화셔터의 단점인 천장을 통한 확산을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금속재 방화셔터와 함께 설치가 된다면 화재 확산 방지에 기여할 수 있다.

또 용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제품의 생산이 가능해 자동차·기차 등 수송기와 산업용 고온 내열재에도 사용될 수 있어 새로운 시장의 창출이 기대된다. 앞으로 각종 건축물 등에 법적으로 방화스크린 설치가 의무화되면 관련시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목록보기